관련정보

곰팡이 핀 아파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2-12-28 13:02 조회2,527회 댓글0건

본문

요즘 새로 짓는 아파트는 대부분 베란다 확장을 하죠. 그러다 보니 단열시공이 조금만 잘못 돼도 창과 벽에 이슬이 맺히는 결로현상이 생깁니다. 문제는 이것이 하자로 인정받기 어려워 입주민들의 보상도 힘들다는 겁니다.

하대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http://mplay.sbs.co.kr/news/newsVideoPlayer.jsp?news_id=N1001076152&fname=nw0128c604590
 


<기자>

충청남도 당진 시내 한 아파트 단지의 복층 주택입니다.

발코니를 확장한 거실 유리엔 매일 아침 이슬이 맺히다 못해 비 내리듯 물이 흘러 내립니다.

창틀 사이엔 끼얹은 듯 물이 고였습니다.

안방은 벽과 창호 곳곳에 곰팡이가 피고, 냄새가 심해 아예 창고로 쓰고 있습니다.

[한미원/아파트 입주민대표 : 곰팡이하고 창의 결로가 심해서, 냄새가 심해서 이 방에선 잠을 잘 수가 없어요.]

단지 내 또 다른 집. 주방 벽에 맺힌 이슬이 자꾸 콘센트로 흘러 들어가 거실 쪽에서 전선을 길게 빼서 쓰는 형편입니다.

전체 710세대 가운데 이런 결로피해를 호소하는 집이 무려 90여 가구.

주민들은 단열시공을 다시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시공사는 요지부동입니다.

[아파트 주민 : 시공사는 '집에 습기가 많아서 그렇다'고 얘기를 하는데 이렇게 (시공)해도 되냐 그러면 '법대로 하세요' 이렇게 (직원이) 대응을 했어요.]

전문기관에 의뢰해 결로 인을 분석해봤습니다.

곰팡이가 핀 안방 벽은 안에 단열처리가 안 돼 있어 바로 옆의 차가운 창문보다도 표면온도가 3도 이상 낮았습니다.

거실 창문도 이음새 부분이 헐거워 찬 바람이 새 들어왔습니다.

내부온도 20도, 습도 40%인 이 집에선 집 안쪽 벽체나 유리의 표면온도가 5도 이하로 떨어지면 이슬이 맺히게 돼 있습니다.

결국 부실한 단열시공이 결로현상의 원인인 셈입니다.

[최은수/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에너지효율평가팀 : 이 집의 온도와 습도가 일상적인 다른 집과 비슷한 수준으로 측정이 된 걸로 봐서는 결국 단열성능이 저하돼서 발생하는 것으로 판단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하자로 인정받기 어렵다는 점입니다.

현행 법령에선 개별 자재에 대한 단열성능 평가기준이 있지만, 시공 후 주택의 최종 단열성능을 판단하는 기준은 아예 없기 때문입니다.

작년 한 해 국토해양부에 접수된 단열 관련 피해신고는 모두 84건.

이중 하자로 판정된 건 고작 8건으로 모두 설계와 다르게 지어진 특수한 경우뿐이었습니다.

단열성능을 인증받은 자재를 쓰기만 하면, 아무리 부실시공을 해도 피해 구제 방법이 없다는 얘기입니다.

최종 단열성능을 점검할 수 있는 제도적 보완이 시급합니다.

(영상취재 : 김흥식, 조창현, 영상편집 : 이승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관련정보 목록

게시물 검색